메뉴 건너뛰기

UJAE

미술관소개

ujam_02.jpg

미술관 소개

무등산 증심사 계곡을 거슬러 올라가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담한 현대식 건물이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의재미술관입니다. 의재미술관은 200111월 의재 허백련(毅齋 許百鍊, 1891~1977)의 화업(畵業)과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건립된 미술관입니다. 진도에서 태어난 허백련은 20세기 우리나라 남종문인화의 대가(大家)입니다. 일본 유학을 다녀와 전국적으로 활동하던 그는 1937년 광주에 정착하였고, 무등산 자락 춘설헌에 기거하면서 명작을 완성하였습니다.

또한 시서화(詩書畵) 동호인 모임 연진회(鍊眞會)’를 조직하여 많은 화가들을 길러냄으로써 광주가 예향(藝鄕)으로 자리 잡는 데 기여하였습니다. 우리의 산과 들을 그렸지만 허백련은 단순히 그림에만 몰두한 화가는 아니었습니다. 1945년 일제로부터 해방된 후 피폐된 농촌중흥을 위해 농업기술학교를 설립하여 지도자를 육성하였고,

한편으로는 하늘과 땅과 사람을 사랑하자는 삼애사상(三愛思想)을 제창하였습니다. 무등산 기슭에서 재배한 차를 춘설차(春雪茶)’라 이름 짓고 차를 마심으로써 정신을 맑게 하자며 차 문화 보급에도 앞장섰습니다. 의재미술관이 지어진 이곳이 바로 삼애학원, 농업기술학교가 있던 자리입니다. 허백련이 20년 동안 기거하면서 화실로 사용한 춘설헌, 찾아온 손님들을 만나던 관풍대, 직접 가꾸어 온 녹차밭과 허백련의 묘소까지 이 주변은 의재문화유적지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숲 속 미술관의 멋진 모습만큼 의재미술관의 위치 역시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관풍대

무등산 도인 의재 선생이 세상과 조우하던 곳

관풍은 논어에 나오는 말로 세상을 본다’, ‘시류를 본다는 의미입니다. 이러한 뜻을 담은 관풍대는 의재 선생이 찾아오는 사람들을 위해 마련한 사랑방 같은 장소입니다. 춘설헌 아래 등산로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위치한 이곳에서 춘설차를 마시며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사진4(미술관).jpg

의재미술관 

살아있는 산수화가 있는 공간

무등산 증심사 계곡 등산로 옆 경사진 길을 따라 직렬로 배치된 세 개의 건물은 돌담으로 구성된 긴 기단 위에 놓여 있으며, 각각의 건물은 주변의 풍경과 공존하며 조성되어 있습니다. 미술관은 건물 자체가 하나의 작품이며, 의재 선생의 작품과 무등산이 하나 되는 전시장입니다. 전시관 입구에서부터 휴식공간까지 이어지는 병풍 모양의 유리창은 사계절 무등산의 경치를 담아낸 한 폭의 산수화입니다. 또한 미술관 내 전시실은 작은 계단과 통로를 따라 자연스러운 동선으로 연결 되는데, 반투명한 경사로는 마치 산을 오르는 듯한 느낌을 주며,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의재 선생의 인품을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문항정.jpg

 

문향정

차향을 귀로 듣는 곳

차를 마시면 정신이 맑아지고, 맑은 정신으로 사물을 판단하여 실천하면 우리나라가 올곧은 길로 갈 수 있다는 것이 의재 선생의 지론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차를 보급하는 일에 무척 열심이었는데, 문향정은 그러한 차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생긴 건물입니다.

 

사진6(춘설헌) .JPG

 

춘설헌

다향이 이끄는 곳

의재선생이 40년 동안 기거하면서 화실로 사용한 작은 건물입니다. 석아 최원순 선생, 오방 최홍종 목사가 머물렀던 터에 의재가 아담하고 작은 집은 집을 새로 지어 오늘에 이르게 된것으로 1986년 광주광역시 기념물 제 5호로지정 역사 유적입니다.

사진7(의재묘소).jpg

 

 

의재 묘소

산수를 그리다 산수에 누우신

증심사 계곡을 건너 춘설헌과의 갈림길에서 더 작은 오솔길을 따라 오르면 단정한 봉분이 아름다운 의재의 묘소입니다. 살아계실때 아끼던 것들 - 무등산, 차, 나무 그리고 사람들이 한 눈에 들어오는 자리입니다.

 

1_1414468761_5936_춘설차밭.jpg

 

 

 

녹차밭

산에 걸린 구름 속에서 차가 자라는 곳
의재미술관 뒤로 돌아가는 길을 따라 약 10여분 올라가면 훤히 트인 곳 녹차밭이 보입니다. 의재가 아끼시며 가꾸어 온 녹차밭, 춘설다원으로 5만평 남짓입니다. 무등산록에 드리운 구름과 산기운을 받고 자란 이곳의 춘설차는 그윽한 맛과 향을 자랑하며 지금도 많은 차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위로